본문 바로가기
이미지1
견고함과 부드러움이
공존하는 스웨트셔츠
모든 패션 아이템들은 유구한 역사적 배경을 간직하고 있다.
스웨트셔츠 역시 남다른 탄생 배경과 역사를 지니고 시공을 초월해
우리 삶 속에 굳건히 존재하고 있다.

성범수(매거진 <인디드> 편집장)
When I was
in Toronto
꽤 오래전 기억이다. 토론토 어학연수 때였으니, 아득한 세기말의 추억이다. 캐나다의 늦가을은 시리다. 팀 홀튼 애플 사이다의 온기만으로 그 한기를 이겨낼 순 없었다. 여름에 그곳을 찾았으니, 내 여행 가방 속 옷들은 한없이 가벼웠다. 두꺼운 외투를 입기 전까지 너무 도톰하지도, 너무 얇지도 않은 이너와 아우터의 역할을 수행해줄 옷이 필요했다. 그렇게 토론토 어느 옷 가게에서 장만한 녹색 스웨트셔츠를 내 추억 속에 진하게 담게 됐다.

분명 스웨트셔츠를 접한 건 그때가 처음이 아니었다. 사진첩을 넘기다 보면, 스웨트셔츠를 입고 있는 어릴 적 나와 마주하곤 했으니까. 하지만 그때 그 옷들은 기억에 남아 있지 않다. 옷은 필수불가결해서 추억이 드리우지 않을 의식주 중 하나지만, 아버지와 감을 따던 마당 있는 집의 추억, 그리고 어머니의 김치찌개와 다르지 않다. 특정 옷과 특별한 경험을 함께했다면, 그 시절을 되돌아보게 하는 매개체가 되어준다.

토론토에서 스웨트셔츠와 함께했던 추억은 이랬다.
녹색 스웨트셔츠를 입고 공원을 뛰기도 했고, 오한에 떨며 일주일 동안 누워 있었던, 내 인생 최초로 독감으로 시름했던 날에도 스웨트셔츠는 함께했다. 그리고 뉴욕으로 넘어가는 기차 여행에서도 버펄로 체크 아우터 안쪽엔 스웨트셔츠가 자리하고 있었다.
그때부터였던 거 같다. 매년 때가 되면, 스웨트셔츠는 내 쇼핑 리스트에서 수집하듯 구입하는 아이템의 지위를 부여받게 됐다. 아아, 그때 그 녹색 스웨트셔츠는 과거의 청명한 녹색은 잃었지만, 20년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내 옷장에 걸려 있다. 감기라도 걸리면, 갑옷처럼 꺼내 입곤 한다. 약 없이도 치유받는 느낌이 든다면, 과장이겠지.
이미지2
이미지3
이미지4
스웨트셔츠의 시작
스웨트셔츠는 영화 <록키>에서 실베스터 스탤론이 필라델피아 의 계단을 거칠게 오를 때와 무하마드 알리가 러닝할 때 입었던, 그 사진 속 장면만으로도 스포츠와의 연결고리를 짐작할 수 있다. 맞다. 스웨트셔츠는 스포츠에서 시작됐다.
1900년대 초반엔 스웨터를 입고 운동했다. 스웨터가 체온을 지키기에 적절한 운동복으로 인식되었던 것. 하지만 양모는 흡습속건이 용이한 소재가 아니다. 한 번 운동하고 나면, 세탁과 건조가 만만치 않았다.
이미지5
Rocky Steps in Philadelphia
스웨트셔츠,
벤저민 러셀 주니어로부터
아메리칸 풋볼 선수였던 벤저민 러셀 주니어는 스웨터 운동복이 불편했던 모양이다. 그의 아버지가 옷 공장을 운영하고 있었던 것 도 꽤 시의적절했다. 그는 운동복 소재를 바꾸길 원했고, 아버지와 상의 끝에 지금의 스웨트셔츠 형태를 완성할 수 있었다. 하지만 단점도 있었다. 운동선수들은 땀을 많이 흘리고, 입고 벗기를 자주 하기 때문에 저지 소재의 스웨트셔츠는 쉽게 늘어 난다는 단점이 있었다. 보강이 필요했다. 소맷부리와 목 부분은 리브 조직으로 완성했다.
이미지6
Benjamin C. Russell
Photo courtesy of Birmingham Public Library
이미지7
Uniqlo Sweat Shirt Detail: V-Stitch
그리고 스웨트셔츠 하면 익숙하게 떠오르는 디테일이 있을 거다. 앞부분 브이자 형태의 디자인적 요소가 떠오르나?
‘브이-스티치(V-Stitch)’ 또는 ‘브이-인서트(V-Insert)’라 불리는 이 부분은 앞서 언급한 것처럼 디자인적인 요소가 아닌, 목 늘어짐을 방지하기 위한 실용적 목적을 위한 것.

시공을 초월해 스웨트셔츠는 모든 브랜드에서 쉽게 찾아 입을 수 있는 아이템이 됐다. 디자이너나 브랜드의 의도에 따라 디테일은 천변만화한다. 하지만 난 최초의 스웨트셔츠 그대로의 모습을 사랑한다. 물론 예외는 있다. 변화가 있더라도 외양엔 큰 차이가 없는 실용적인 기능과 목적만을 더한 것이라면 두 손 들어 반길만 하겠다.
이미지10
견고한 원단에 부드러움을 담다
견고하고 탄탄한 원단으로 진화된 스웨트셔츠.
2가닥의 실을 꼬아 만든 이합사의 사용으로 실이 안쪽에서 떨어지는 것을 방지하고 더 좋은 질감을 선사합니다.
UNIQLO
Sweatshirt
이번 시즌 유니클로의 스웨트셔츠와 후드 스웨트셔츠(스웨트 풀파카)를 번갈아 가며 즐겨 입고 있다. 두 아이템 모두 이상적인 스웨트셔츠의 특징을 곱게 간직하고 있다. 하지만 그게 전부는 아니었다. 지금까지 경험했던 스웨트셔츠와는 차별되는 몇 가지 특징을 발견할 수 있었으니까.
이미지10
Uniqlo Sweat Shirt Detail: French Terry Fabric
먼저, 소재는 일반적인 저지 소재가 아닌 프렌치 테리를 사용해 부드러운 착용감으로 외출 시에는 물론, 집에서도 유효적절하게 활용이 가능했다. 기존 스웨트셔츠와 달리 핏과 밸런스를 개선해 입었을 때 보기 좋은 모양새를 완성해냈다. 후드 스웨트셔츠는 입었을 때 후드의 형태가 중요하다는 것, 잘 알고 있을 거다. 소재 자체가 도톰하진 않지만, 입체적으로 완성된 후드에 힘이 있는 터라 형태가 꽤 잘 잡혔다. 머리 뒤에서 후광효과라도 주는 듯한 후드의 형태감이 매력적이었다. 덕분에 다른 후드 스웨트셔츠를 입었을 때와 차별적인 모습을 연출했다. 딱 맞게 입어도, 오버사이즈로 입어도 다 잘 어울리는 실루엣이라는 것도 역시 꼭 집어 얘기하고 싶었다.

앞서 언급한 스웨트셔츠와 함께 켜켜이 쌓아왔던 내 과거의 기억처럼, 이제부터 유니클로의 스웨트셔츠와 어떤 추억을 쌓아갈지 벌써부터 기대된다.
이미지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