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미지1
시간의 흐름과 함께
나만의 데님이 완성된다.
시간의 흐름은 낡음을 만들고, 그 낡음은 오래되고 트렌디하지 않음을 상징하기도 한다. 하지만 셀비지 생지 데님에 한해선 예외가 존재한다.
시간이 켜켜이 쌓이면, 원하고 바라던 완성형에 가까운 모습으로
완성되기 때문이다. 결국 곁에 오래 가까이 두고 함께할수록
나만의 완벽한 데님이 완성된다는 뜻이다.

성범수 (매거진 <인디드> 편집장)
이렇게 글도 쓰지만, 스타일리스트로서 누군가에게 옷을 입히기도 한다.
몇 년 전, 촬영을 위해 한 기업의 대표를 스타일링했다. 주식시장이 요동치는 요즘에도 시가총액 10위권 내에 굳건히 머물고 있는 기업의 대표라는 것도 부담이었지만, 그 대표의 감각이 상당함을 알고 있었기에 마냥 가벼운 마음만으로 임할 순 없었다. 신경을 곤두세웠고, 열과 성을 다했다.
혹시나 이렇게 입는 게 괜찮을까요? 하는 질문을 받게 되면, 청산유수로 그를 설복시킬 패션사적 근거와 스타일링의 이유를 머릿속에 그리기까지 했다. 이게 또 머릿속으로 생각만 한다고 되는 게 아니니, 섀도 복싱 하듯 혼자 되뇌기까지 했다.
그런데 촬영 시작과 동시에 기우임을 깨닫게 됐다. 대표는 친절했고, 본인의 의사는 완곡히 표현하면서, 내 의도를 한껏 존중해줬다. 촬영은 좋게 마무리됐지만, 모든 게 순탄했던 것만은 아니었다. 결정적 패착이 하나 있었다. 대표가 리지드 인디고 데님 그러니까 생지 데님을 입지 않는다는 것을 현장에서 알게 된 것이다.
이미지3
이미지4
이미지2
Selvedge Jeans
Styling
난 생지 데님을 좋아한다. 데님은 시간과 함께 더 특별해진다고 생각한다.
특히 생지 데님은 더더욱 그렇다. 내 몸의 형태, 내 삶의 방식, 그리고 워싱 방법 및 횟수에 따라 나에게 최적화된 형태로 변형되고, 완성된다. 나와 시간을 함께하며 유일무이한 데님 팬츠가 완성되니, 특별할 수밖에 없지 않겠나 하고 장황하게 설명하려 했다. 하지만 내 입에서 나온 말은 너무도 일차원적이었다.
“아… 이 셀비지 생지 데님이 재킷하고
제일 잘 어울리는데…”
누군가를 설득하기엔 합당치 않은 말을 내뱉고 말았다. 절실히 안다.
내 말이 결정적이지 않았다는 것을. 그럼에도 주변 지원군과 대표의 관대함으로 결국 내가 준비한 생지 데님을 입고 촬영을 마칠 수 있었다. 며칠 뒤, 생지 데님을 입어본 후 맘에 들어 했다는 긍정적인 후기를 들었다. 누군가가 꽤 오래 고집했던 취향을 내가 바꿔놓았다는 것도 기뻤지만, 셀비지 원단으로 완성된 생지 데님의 매력을 체득하게 했다는 것이 더 반가웠다.
이미지5
이미지6
* 카이하라 데님은 질 좋은 원단과 시간이 지날 수록 매력적으로 워싱이 되는 프리미엄 데님의 생산업체로 알려져 있으며 품질 뿐만 아니라 디자인까지 고려한 전통 데님 회사 입니다.
셀비지 데님은 일반 데님에 비해 좀 더 특별하게 느껴진다. 전통적인 방식으로 원단을 짜기에 거칠면서 뻣뻣하고, 불규칙한 짜임이 보이기에 남다른 느낌으로 입을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내가 최근에 경험한 유니클로의 셀비지 레귤레이트 스트레이트 진은 셀비지 원단을 사용했음에도 입었을 때 느낌이 조금 달랐다. 과거에 지나치게 불편했던 생지 셀비지 원단에서 현대적으로 진화된 편안함을 추구하는 원단을 적용한 터라, 셀비지 데님의 특징은 그대로 지니면서도 불편함은 덜어냈기 때문이었다.
유니클로의 셀비지 데님은 한 번쯤 들어봤을 법한 카이하라 회사의 원단을 사용했다고 한다.
이미지7
기본에 충실한
고품질 정통 셀비지 진
유니클로의 셀비지 레귤레이트 스트레이트 진은 앞서 언급한 것처럼 전통적인 방법으로 완성된 코튼 100%의 레드 스티치 셀비지 데님 원단을 사용했다. 허리둘레부터 옷자락까지 곧은 라인으로 나이 불문, 누구나 깔끔하게 입을 수 있는 디자인이다.

2022년 봄여름 도드라지는 패션 트렌드는 레트로 데님이다. 데님의 변형이 과감해지고, 낙낙하면서도 빈티지한 와이드 핏 팬츠가 눈에 들어온다. 밑위가 짧은 팬츠들도 Y2K를 떠오르게 하는 모습으로 복귀했다. 데님의 시대가 다시금 도래한 거다. 하지만 모든 이들이 트렌드를 좇지는 않는다.

유니클로의 셀비지 레귤레이트 스트레이트 진은 기본에 가깝다. 착용감이 좋고, 안정감이 우수한 미들 라이즈로 완성됐기 때문이다. 트렌드가 광풍같이 몰아쳐도 기본에 충실한 데님 팬츠를 선호하는 나 같은 사람들은 차고 넘친다. 이런 기본 형태의 데님은 그래서 필수적이다.
다리가 길어보이는 효과,
롤업해서 입기 좋은 아이템!
더구나 이 팬츠는 앞뒤 포켓을 모두 높게 설정하고, 백 요크는 비스듬히 넣어 시선을 위로 향하게 한다. 감사하게도 다리가 길어 보이는 착시 효과를 준다. 레드 스티치가 보이게, 셀비지 데님임을 보여주기 위해 난 롤업해 입고 있다. 아무리 진화한 소재를 사용했다고 해도 워싱된 데님 팬츠에 비해 상대적으로 불편함을 느낄 수 있다.
하지만 입다 보면 내 체형에 맞게 변형되며 편안해진다. 의도하진 않았지만,
최근 유니클로의 셀비지 레귤레이트 스트레이트 진을 입고, 골프 클럽 브랜드의
시타 행사장을 다녀왔다. 역동적인 스윙에도 크게 불편함을 느끼지 못했다. 물론 골프장 갈 때 입어선 안 되겠지만, 일상에선 너무도 편하게, 다리까지 길어 보이는 모습으로 클래식한 데님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을 거다. 취향 좋은 누군가의 스타일 변신을 성공적으로 완성했던 나를 한번 믿어보시라.
이미지8
이미지8
미들 라이즈 타입
이미지8
앞, 뒤 포켓 위치를 높게 설정
이미지8
백 요크 비스듬하게 설정
이미지8
레드 스티치 셀비지 원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