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로운 시대를 이끄는
2022년 젊은 건축가상 수상자, 3팀
역량 있는 젊은 건축가들을 발굴하고 홍보함으로써 건축의 문화적 저변을 확대하고
이들에게 각종 공공 프로젝트에 참여할 기회를 제공하는 ‘젊은건축가상’.
2008년 시작해 올해로 15년째를 맞은 젊은건축가상 2022년 수상자로 세 팀이 선정됐다.
김효영 건축사사무소(김효영), 심플렉스 건축사사무소(박정환, 송상헌), 카인드 건축사사무소(이대규, 김우상).
한국 건축계에 새로운 가능성을 던지는 세 팀의 건축을 살펴보자.
글/ 안동선 (아트 콘텐츠 디렉터)
이미지
심플렉스 건축사사무소
도시, 건축, 조경 등 폭넓은 분야를 아우르는 두 건축가 박정환, 송상헌 소장이 몸담은 심플렉스 건축사사무소는 간결하면서도 감각적인 외형과
세밀한 디테일이 돋보이는 건축물을 만들고 있다. 특히 공공 부문 건축에서 뚜렷한 성과를 남겨 왔는데, 성북구 종암사거리의 고가를 행사와 공연을 할 수 있는
‘어울마루’와 주민 커뮤니티 공간으로 활용될 ‘다락(樂)마루’로 재구성한 종암 박스파크와 서울 양천구에 위치한 주민 커뮤니티센터 살롱드파리가
대표적 건축물이다. 종암 박스파크는 제7회 한국문화공간상 작은문화공간 부문 대상을 받기도 했다. 사명에 담긴 ‘심플’이라는 단어처럼
“큰 규모의 공공 기획 프로젝트들에서 간단명료하며 효율적이고 기능적인 공간들을 만들”고 있는 심플렉스 건축사사무소는
의정부에 있는 국내 최대 규모의 카페인 ‘아나키아 카페 레스토랑’으로 외부 자연과 내부의 플랜테리어 공간의 성공적 조화를 또 한 번 보여주었다.
이미지
이미지
김효영 건축사사무소
외부에 노출된 서까래와 짙은 적색의 유약 기와를 통해 전통 한옥의 분위기와 아파트의 편리한 내부 구성을 절묘하게 조화한 ‘점촌 기와 올린 집’,
지난 50년간 석회석을 채광하던 쇄석장을 과거와 현재, 미래를 동시에 떠올리게 만드는 문화 시설로 되살린 ‘동해 폐쇄석장 리모델링 작업’,
44번 국도변 소양호에 면한 건축물에 거대한 물결 모양을 가진 곡선 지붕을 얹어 시적인 율동감을 자아낸 ‘인제 스마트복합 복합쉼터.’
대표적인 건축물에서 느껴지듯이 ‘김효영 건축사사무소(김효영)’는 “주변에 있을 법해서 익숙하면서도 낯선 느낌”과
“평상적으로 마주하던 다채로운 참조 대상에 추상적인 이미지들을 더해 자유롭고 직관적”인 인상을 건축에 구현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한 인터뷰에서 김효영 건축가는 자신의 건축관에 대해 무조건 지우고 비워내는 방식만 옳다고 보지 않고
혼란스럽고 지저분한 우리 사회 단면을 끌어안는 건축이 필요하다는 통합적인 관점을 밝혔다.
이미지
이미지
카인드 건축사사무소
카인드건축사사무소의 이대규, 김우상 소장은 섬세한 기술력과 모던한 감각을 통해 실용성과 공간미가 결합한 완성도 높은 건축물을 선보인다.
이들의 대표적 건축물은 설악산에 있는 감각적이고 따뜻한 감성이 돋보이는 ‘강원도 호텔 서로재’ 외에도 붉은 벽돌을 활용한 조형미가 돋보이는 북한산 자락의
‘7377 House’, 통인동의 복합문화공간 보안1942에 위치한 차실 ‘몽재’ 등이 있다. “설계 단계보다 착공 이후의 단계에서 더 많은 시간을 투자하는”
카인드건축사사무소의 건축물은 특유의 시적인 감각으로 많은 이들에게 회자되고 있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