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히트텍 트라우저의 힘
히트텍이 없는 겨울은 상상조차 할 수 없다.
그런 히트텍으로 만들어진 트라우저는 과연 얼마나 따뜻할까?
한겨울 강추위에 맞설 수 있는 히트텍 트라우저의 힘!
글/ 오선희 (독립 출판사 <포엣츠 앤 펑크스> 발행인)
이미지
몸을 따뜻하게 보호해주는 아이템은 주로 상체 쪽에 집중돼 있다. 털모자, 머플러, 장갑, 발라클라바, 패딩 점퍼, 퍼 코트 등 혹한에 대비하는 대부분의 아이템은 상체를 감싸주는 것들이니 말이다.

물론 겨울 스포츠나 아웃도어 라이프를 즐길 땐 레깅스나 패딩 소재의 팬츠를 입기도 하고 털 부츠 같은 것을 신을 수도 있다. 하지만 시티 라이프에서는 그러한 아이템을 입기가 조금 불편하거나 곤란할 때가 있다.

그래서 우리는 눈발이 날리는 매서운 겨울 추위에도 데님이나 코듀로이, 또는 울 팬츠 한 장으로 버티곤 했다. 물론 추위를 견디기 힘들 땐 내복이나 얇은 레깅스를 입곤 했지만 아무래도 팬츠의 실루엣이 달라지는 것은 어쩔 수 없었다.
이미지
따뜻함과 스타일 사이
추위에 약한 나는 겨울이면 하의 선택에 많은 시간을 보낸다. 아침마다 하의를 입으면서 그 차가운 감촉이 점점 힘들게 느껴질 때가 있다. 심지어 지난겨울엔 캐시미어 소재의 트레이닝 팬츠만 번갈아 입다가 구멍이 났을 정도.

그러던 중 히트텍 트라우저를 발견했다! 히트텍 트라우저를 알게 된 후부터 나의 겨울 옷 입기는 한결 수월해졌다. 일단 히트텍 트라우저는 맨살에 닿는 느낌이 니트처럼 포근하다. 내가 가장 즐겨 입는 히트텍 트라우저는 블랙 컬러의 스트레이트 핏이다. 이 바지는 따뜻하고 편안한 것은 물론, 클래식한 테일러링이 돋보여 날씬하고 다리가 길어 보인다. 보통 보온성을 고려한 제품들은 ‘스타일’을 놓치기 쉬운데, 유니클로의 히트텍 트라우저는 그 두 가지 요소를 모두 충족시킨다.
이미지
히트텍 트라우저의
스타일링 팁
그렇다면 히트텍 트라우저는 어떻게 스타일링하는 것이 좋을까? 나는 나의 겨울 데일리 룩에 빼놓을 수 없는 유니클로 캐미시어 스웨터와 매치하는 것을 좋아한다. 이 두 아이템을 입은 날은 강추위가 몰아닥친다 해도 두렵지 않다. 히트텍 트라우저에 캐시미어 브이넥 스웨터와 다운 패딩을 입은 후, 트렌디한 스니커즈를 매치해보자. 실용적이면서도 적당히 트렌드를 반영한 센스가 돋보인다.

최근 매니시한 팬츠수트가 다시 관심을 받고 있는데, 히트텍 트라우저를 이 유행에 적극 응용해도 좋다. 동일한 컬러의 울 재킷이나 코트와 매치해도 근사해 보이니 말이다. 히트텍 트라우저 특유의 길고 슬림해 보이는 실루엣 때문에 더욱 그렇다!
나는 작년에 구입한 그레이 컬러의 히트텍 트라우저에 오버사이즈드 그레이 코트를 매치해 수트처럼 연출하곤 한다. 이럴 때 코트 안에는 길이가 짧은 니트나 셔츠를 입어야 세련되어 보인다는 사실을 잊지 말 것. 그레이 x 그레이 컬러가 주는 포멀한 느낌 때문에 액세서리나 가방은 조금 펑키한 것을 매치하는 것이 재미있다. 나는 이 아웃핏에 커다란 배낭을 메거나, 반대로 아주 작은 핸드백을 들곤 한다. 그러면 전혀 안 어울릴 것 같은 아이템들이 멋지게 조화를 이루며 트렌디한 룩으로 완성된다.

오피스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다면 좀 더 격식 있게 입을 수 있다. 울 터틀넥 스웨터에 히트텍 트라우저를 입고 단정한 울 코트를 매치해보자. 캐멀이나 그레이 컬러의 코트라면 더 모던하고 세련된 시티 웨어가 연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