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히트텍이 당신의
겨울 캠핑을 도울 겁니다.
동계 캠핑, 피하지 말고 이렇게 즐겨보자.
히트텍을 선택했을 때, 비로소 아늑한 캠핑이 가능하다.
글/ 조서형 (프리랜스 에디터)
겨울 캠핑 갈까, 말까?
동계 캠핑은 사계절 중 가장 어렵다. 자연을 즐기기 위해 집 밖으로 나왔지만, 공기와 바람이 어찌나 차가운지 좀처럼 바깥 활동을 할 엄두가 나지 않는다. 어떻게 의지를 불살라 무겁고 부피가 큰 겨울 캠핑 아이템을 들고나온다. 낮부터 모닥불을 피워 그 앞에 앉는다. 해가 지면 얼른 텐트와 침낭으로 들어간다. 겨우 밖에 나왔는데 웅크리고 있느라 막상 뭘 즐긴건지 알 수가 없다. 같은 어려움이 몇 번 반복되면 겨울에 캠핑은 아무래도 무리라는 생각이 든다. 집에 돌아와 전기장판위에 앉아 두툼한 이불을 덮으면 뭐 하러 밖에서 고생하나 싶다.

동계 캠핑 장비는 고스펙이어야 한다. 아우터는 바람을 막고 눈, 비로부터 몸을 보호하는 동시에 뛰어난 보온 능력까지 필요하다. 텐트 바닥 공사도 공들여서 해야 한다. 그라운드시트 위에 텐트를 치고 그 위에 발포 매트, 모포, 핫팩 또는 전기장판, 침낭을 깐다. 얼은 바닥에 박아 칼바람으로부터 텐트를 지킬 동계용 팩도 따로 필요하다. 화로대와 난로를 챙겨야 하고 공기를 순환할 서큘레이터와 일산화탄소 경보기, 간이소화기, 가습기 정도는 있어야 쾌적하다. 해가 짧은 겨울엔 배터리가 오래가는 랜턴도 빼놓을 수 없다.
이미지
이미지
그런데도 캠핑의 꽃은 동계
캠핑은 ‘삼 계절’과 ‘동계’로 나눈다. 캠핑 장비부터가 겨울과 나머지로 구분되어 있다. 사계절 중 겨울 아웃도어에만 ‘동계’, ‘혹한기’ 같은 있어 보이는 이름이 붙는다. 겨울 캠핑은 그만큼 특별하다. 시린 손 비벼가며 많은 장비를 꺼내 설치하는 과정, 불가에 옹기종기 모여 간식을 구워 먹는 시간, 장비에 기대어 찾은 온기, 아침 산책에 펼쳐지는 끝없는 설경 같은건 다른 계절에 없다.

동계 캠핑의 낭만은 그렇게 독보적이다. 추위에 떨고 무게에 지칠 게 뻔해도 다음 겨울 캠핑을 그리워하게 된다. 그 낭만을 누리려는 자, 추위를 극복하는 게 먼저다. 추위 앞엔 장사 없으니까.
이미지
이미지
히트텍은 어디에나 있다
2003년에 시작한 히트텍은 20년 넘도록 겨울을 위한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 히트텍 기술의 핵심은 피부 표면에서 자연스럽게 나오는 수증기를 열로 바꾸는 것. 두께와 촘촘함을 이용해 체온을 보존하는 기존 내복과 다르다. 히트텍은 얇고 부드러우면서 몸에 밀착해 따뜻하다. 2022년 버전 히트텍 패밀리 라인업 ? 이너, 비니, 스카프, 팬츠, 재킷, 삭스까지 착용하고 겨울 캠핑을 즐겨 보았다. 오리지널 히트텍 보다 1.5배* 따뜻한 히트텍 코튼 엑스트라 웜은 티셔츠가 몸에 밀착해 칼바람 사이에서 체온을 지킨다. 히트텍 팬츠는 안감이 있어 찬 기운을 머금지 않는다. 바지가 다리에 닿을 때면 포근하다. 가뜩이나 짐이 많은 겨울 캠퍼를 위해 히트텍 라이닝 패디드 스카프는 작게 접을 수 있게 출시했다. 히트텍 웜 패디드 재킷은 발열 충전재로 온기가 오래 유지된다. 히트텍 기능을 갖춘 여러 제품을 활용해 일상부터 극동계까지 아웃도어 활동을 꾸준히 누릴 수 있겠다. 사실 추운 날일수록 캠핑은 아늑하다. 물론 방법을 아는 사람에게만.
겨울철 아웃도어에서 활용하기 좋은
히트텍 패밀리 라인업